협력업체 [기여단체]
해외에이전시 [국가]
결혼상담사 [개인]
결혼중개업체 [업체]
회원가입 정보찾기
자동로그인
결혼목적의 미혼남녀는 거주지 주변의
‘결혼중개업체’를 검색하여
‘회원가입’
[알림] 뉴스·정책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저출산 고령화 언론보도
 정부/지자체 결혼정책
 여가부/법무부 공시
 결혼관련 통계자료
 결혼관련 유튜브영상
 국가별 뉴스
테스트 2
테스트1
홈페이지(업무지원)
977
699
4,014
2,313,421
 
작성일 : 22-07-29 12:28
[결혼기피] [인구와미래] 청년이 결혼을 거부한다는 단정
 글쓴이 : 크라운
조회 : 679  

[인구와미래] 청년이 결혼을 거부한다는 단정

“결혼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
청년층서 유보적 태도 증가해
주거·고용 등 사회문제 해소 땐
혼인 선택 여지 높아질 가능성
우리는 ‘요즘 청년들은 결혼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한다. 특히 여성들에게서 그러한 경향이 더 강하게 나타나는데, 성역할 문제를 강조하는 이들은 ‘가부장적 성역할을 거부하는 여성이 많아져서’라고 설명한다. 청년이 결혼하지 않으려는 경향은 실제 통계로도 확인된다. 통계청에서 2년마다 실시하는 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20~39세 미혼 청년들 중 ‘결혼을 해야 한다’ 또는 ‘결혼을 하는 것이 좋다’고 긍정적 견해를 보인 비율은 2006년 64.3%에서 2020년 34.2%로 크게 낮아졌다. 여성의 경우 같은 기간 54.5%에서 24.4%로 더 빠르게 감소하였다.

이제 ‘청년은 결혼하지 않으려 한다’는 인식은 통념이 되었고, 혼인지원 정책들에 대한 비판적 주장도 나온다. 이들 비판은 결혼만이 아닌 ‘다양한 삶의 선택지를 지원하는 것으로 전환’해야 한다거나, 심지어 혼인지원 정책을 ‘전통적 가족모델을 강화하려는 시도’라고 타박하기도 한다. 필자도 이러한 주장에 어느 정도 동의한다. 그런데 통계결과를 좀 더 들여다보면 좀 다른 이야깃거리들이 나온다.
                                                이상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서울대 보건대학원 객원교수첫째, 혼인기피 경향은 여성뿐 아니라 남성에게도 나타난다. 미혼남성 청년의 혼인에 대한 긍정적 태도는 2006년 72.0%에서 2020년 38.4%로 낮아졌다. 혼인기피를 특정 성의 문제가 아닌 청년의 문제로 보는 것이 더 적절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물론 남성의 혼인기피 역시 전통적 성역할의 문제로 설명되기도 한다. 여성들은 혼인 이후 경력단절과 가사전담의 위험, 남성들은 가족 부양책임 모델의 부담을 피하고자 혼인을 하지 않으려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자는 성역할의 문제로 호명되지만, 후자는 ‘일자리문제’나 ‘주거문제’로 중성화(탈젠더화)된 문제로 논의되며 혼인 관련 부담의 성별 비대칭성은 따로 주목받지 못한다.

둘째, 앞서 통계결과들은 청년들의 혼인거부가 아닌 혼인기피를 보여준다. 결혼에 대한 긍정적 태도는 크게 감소했지만, 그렇다고 부정적 태도가 그만큼 증가한 것은 아니다. 결혼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거나 ‘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정적 의견은 2020년 통계에서는 여성 10.8%, 남성 1.8%에 그친다. 대신 ‘결혼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가 빠르게 증가하는데, 2020년 조사에서 유보적 응답 비율은 남성 46.9%, 여성은 60.4%에 이른다. 이는 생애과정 이행의 장애들을 낮추는 사회환경의 변화나 정책적 지원에 따라 많은 청년들이 혼인을 선택할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한다. 이러한 지원 정책은 단순 혼인비용의 지원이 아니라 청년 일자리 정책, 경력단절 예방, 주거지원 정책 등을 포함한다.

셋째, 2020년 조사에서는 아주 작지만 혼인에 대한 긍정적 태도가 증가하였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언론에서는 주목받지 못했지만, 결혼에 대한 긍정적 태도는 2018년 조사에 비해 남성은 3.9%포인트, 여성은 0.9%포인트 더 높아졌다. 크지는 않지만 20년간 꾸준히 강화된 혼인기피 추세를 돌아보면 매우 새로운 양상이다. 필자는 이 증가 원인이 매우 궁금했는데, 미혼 1인가구 여성들과의 인터뷰에서 의외의 답을 얻을 수 있었다. 그들은 코로나19의 불안정 상황에 지쳐가면서 의지할 수 있는 가족의 필요성을 느낀다고 했다. ‘가족을 꾸려 안정을 찾았으면’ 하는 청년들의 고단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종합해보면 우리 사회 청년의 결혼기피 태도는 그들이 살아가는 여러 가지 고단한 생활의 반영이며, 그러한 태도는 의외로 유동적일 수 있다. 청년이 결혼을 거부한다는 단정은 오히려 기성세대의 편견일지도 모른다. 그러기에 청년의 생애과정 이행을 지원하는 정책은 ‘청년에게 결혼을 강요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과도해 보인다. ‘홍대역 인근 1.5㎞ 지역’에서 주로 통용되는 ‘선진적’ 주장이 전국의 전체 청년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의 방향성을 독점하려는 것은 그리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 특히 비수도권 지방 청년이나, 고향을 떠나 서울살이 하는 청년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그 괴리는 더욱 심각하게 느껴진다.


이상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서울대 보건대학원 객원교수
 
출처> 세게일보 https://www.segye.com/newsView/20220721518933?OutUrl=naver

 
 

Total 2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2 [고령사회] 나경원, ‘나혼산’ 언급하며 “혼자 사는 게 더 행복한 거로 인식돼” 크라운 2022-11-16 72
261 [출산율] 결혼·출산 확률, 정규직·대기업이 비정규·중소기업보다 높다 크라운 2022-11-09 119
260 [출산율] 대한민국 인구절벽, 기회로 바꿀 순 없을까? | 사회경제학자 전영수 교수 최고관리자 2022-10-24 179
259 [결혼장려] 대한민국 결혼1번지 달서구 홍보 부스 운영 크라운 2022-07-29 670
258 [결혼기피] [인구와미래] 청년이 결혼을 거부한다는 단정 크라운 2022-07-29 680
257 [결혼기피] [경제시평] 이민청과 국가혁신체계 재설계 크라운 2022-07-14 876
256 [고령사회] 늙어가는 한국…2050년 가장 절반은 ‘노인’ 크라운 2022-07-06 849
255 [출산장려] 병원 밖서 출산하는 임신부들… ‘익명출산제’ 대안될까 크라운 2022-07-06 844
254 [인구문제] [경상시론]가족의 재구성 크라운 2022-07-06 844
253 [결혼장려] 구미시, 미혼남녀 커플매칭 두근두근 ~ing 2차 참가자 모집 크라운 2022-07-06 844
252 [출산율] “난임시술 지원, 가장 효과 큰 저출산 대책” 크라운 2022-07-06 897
251 [인구문제] 인구감소대책은 지역균형발전과 병행하라 크라운 2022-07-04 763
250 [출산장려] 결혼장려금 500만원, 출산장려금 300만원(첫째) 크라운 2022-07-04 764
249 [출산장려] 출산많은 1~4월도… 신생아 역대최저 8만명 소중한하루 2022-07-01 929
248 [출산장려] 김미애 의원, ‘생명을 존중하고 지키는 보호출산제와 출생통보제 병행도… 소중한하루 2022-07-01 778
 1  2  3  4  5  6  7  8  9  10